4HIM
로그인 회원가입
4HIM
4HIM



screenshot-www.4him.or.kr-2017-02-16-14-34-01.png

석방된 시리아 앗시리아 교인 증언 ▲이슬람국가(IS)에 납치된 앗시리아 교인들의 구출을 촉구하는 시위에 참여한 시리아인. ⓒAP/뉴시스. [기독일보 손현정 기자] 이슬람국가(IS)에 납치되어 있는 시리아 앗시리안 교인이 개종하라는 강요에도 불구하고 예수 그리스도에 대한 믿음을 지키고 있다고 미국 크리스천포스트가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IS가 시리아 북동부 하사카 주의 기독교인 마을 텔흐마르를 공격해 주민들을 납치해 갔다는 사실은 지난달 23일 시리아인권관측소(SOHR) 발표를 통해 알려졌으며, 여러 매체 보고들을 종합하면 납치된 주민들의 수는 어린이까지 포함해 263명에서 373명에 달한다. 이들 중 3월 1일 석방된 40여 명의 교인들을 제외한 대다수가 아직까지 IS에 억류되어 있다. 석방된 교인들 가운데 한 명인 로버트…
한 IS 대원이 지하드 활동 과정에서 죽음의 문턱에까지 이른 뒤 심경에 큰 변화를 겪고 기독교로 개종했다고, 보하바트뉴스(Bohabat News)가 최근 보도했다. 보도에 의하면, 시리아와 이라크를 누비며 IS 대원으로 활동하던 이 청년은 시리아 동부에서 시리아군과 격전을 벌이다가 수 차례 심각한 부상을 입게 됐다. 동료들에게서 떨어져 혼자 남아 죽을 수밖에 없었던 그는, 아야시 성도미니크장로회 소속 교인들에 의해 극적으로 구조됐다. 당시 교인들은 그가 살아날 가망이 없다고 판단하고, 장례를 치러줄 생각으로 묘지로 이동했다. 그런데 구조 지점으로부터 26km 가량 이동했을 무렵, 그가 기적적으로 의식을 되찾았고, 자신이 의식이 없는 동안 보았던 환상에 대해 이야기하기 시작했다. 그는 자신이 순교자로서 …
이란 외교가 반군지원 정책실패 진단…"공감대 커져" (런던=연합뉴스) 김태한 특파원 = 시리아 내전은 바샤르 알아사드 정권이 사실상 승리했으며, 서방은 반군지원으로 이슬람 급진주의 세력만 키운 우를 범했다는 진단이 이란 외교가로부터 제기됐다고 12일(현지시간) 영국 일간지 가디언이 보도했다.신문은 시리아 정부의 후원자인 이란의 고위급 외교인사들은 4년째 계속되는 시리아 내전과 관련 알아사드 정권을 무너뜨리기 위한 미국 등 서방의 반군 지원 전략은 이미 실패했다는 분석을 내놨다고 전했다.이에 따르면 이란 외교인사들은 특히 반군 지원 정책의 부작용으로 서방국은 시리아 내전을 경험한 이슬람 무장세력의 자국 귀환에 따른 새로운 위협을 걱정해야 할 처지에 몰렸다고 주장했다.이란 의회 안보외교위원회 알라에딘 보루…
Syria's Christians face new threat -- "convert, submit to Islam or face sword" 시리아 기독교인들 이슬람으로 개종하지 않으면 죽인다 By Lela GilbertPublished February 28, 2014 FoxNews.com “Convert. Submit to Islam. Or face the sword.” In recent days, the besieged Christian community in Raqqa - a city in northern Syria – has faced those three stark alternatives.  The terrorist group known as ISIS – the Islamic State of Iraq and the Levant – made their demands after seizing control of the region. They required the local Christians to renounce their faith and embrace Islam, assent to extreme subjugation, or face death. On February 27, ISIS published a stat…
【베이루트=AP/뉴시스】정진탄 기자 = 시리아 북부 반군 장악 지역에서 지난 9일 동안 반군 간 충돌이 일어나 700명 가까이 사망했다고 영국 소재 시리아 인권 관측소가 12일 밝혔다.알카에다 연계 이라크-레반트 이슬람국가와 이슬람주의자 및 온건 세력이 지난 3일 이후 전투를 벌여 최소 697명이 사망했다. 이번 충돌로 이슬람주의자와 주류 반군 세력 조직원 351명이 사망하고 이슬람국가 246명, 민간인 100명이 각각 숨졌다.이번 내부 전투는 시리아 내전이 거의 3년 전 시작한 이후 가장 격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알카에다 연계 반군은 잔혹한 전술과 납치, 살해 등을 통해 엄격한 이슬람법을 추구하면서 다른 반군 세력과 거리가 벌어졌다.chchtan7982@newsis.com출처:http://www.newsis.com/ar_detail/view.html?ar_id=NISX20140112_0012652834…
시리아 중부에 있는 초등학교 인근에서 차량 폭탄 테러가 발생해 적어도 16명이 숨지고 수십여 명이 다쳤습니다.현지 언론은 하마 주에 있는 알-카파트 마을 학교 근처에서 차량이 폭발해 사상자 수십 여 명이 발생했으며 사망자 대부분이 어린이와 여성이라고 보도했습니다.폭탄 테러가 발생한 곳은 알 아사드 대통령을 지지하는 시아파 이슬람교도들의 마을인 만큼 이번 테러 배후로는 반정부 단체가 지목됐습니다. 출처:http://www.ytn.co.kr/_ln/0104_201401100203144146외신Deadly car bombing hits central SyriaAt least 18 people killed in Hama as fighting between rebels and al-Qaeda-linked fighters rages on in northern townsLast updated: 09 Jan 2014 20:04<iframe width="730" height="400" src="//www.youtube.c…
목록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4HIM
4HIM 소개 지역별 이슬람 뉴스 이만석 칼럼 전문가 칼럼  
  Tel : 010-8220-5290   E-mail : foxkr@ms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