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HIM
로그인 회원가입
4HIM
4HIM



screenshot-www.4him.or.kr-2017-02-16-14-34-01.png

“돈 벌기 위해 왔다가 더 큰 하나님의 계획 발견”카타르에서 진행 중인 ‘2022 FIFA 월드컵’ 경기장 공사 프로젝트에 동원된 무슬림 이민 근로자들이 개종하고 있다고 영국 크리스천투데이가 오픈도어즈를 인용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박해 감시단체인 오픈도어즈는 해마다 박해국가순위를 조사해 발표하고 있는데,  카타르는 2017년 이 순위에서 17위를 기록했다. 인구의 대다수가 무슬림으로 구성된 카타르는 타종교로 개종한 이들에게 사형을 선고하며 선교를 엄격하게 금지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카타르의 수 많은 이민 근로자들이 그리스도께 돌아오고 있다는 소식이다. 이와 관련, 오픈도어즈는 시몬(가명)이라는 이름의 스리랑카 출신 이민 근로자와 인터뷰 한 내용을 전했다. FIFA 월드컵 경기장 건설과 관련…
중동 카타르의 한 사립학교에서 동화책 ‘백설공주’를 학교 도서관에서 없애 논란이 되고 있다. “성적인 묘사를 연상시킨다”는 학부모의 문제제기에 따른 것이다. 도하 뉴스 등 현지 언론에 의하면 문제가 된 백설공주는 여러 판본 가운데 1937년 디즈니가 애니메이션으로 만든 ‘백설공주와 일곱 난쟁이’ 스토리를 책으로 엮은 것이다. SEK인터내셔널스쿨카타르에 다니는 학생의 부모가 카타르 최고교육심의회(SEC)에 ‘백설공주’의 일러스트와 내용이 교육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문제제기하자 SEC가 이 학교에 ‘백설공주’ 책을 학교에 두지 말도록 지시했다. 학부모가 어느 장면을 문제 삼았는지는 확실하지 않지만 이 책의 표지는 왕자와 백설공주가 몸을 가까이 해서 서로 다정한 표정으로 쳐다보는 모습을 담고 있다. 이 학교의 비…
알다파 회장 10일 오후 방한 예정 바다 오마르 알다파 알다파 그룹 회장 아주경제 채명석 기자 = 2007년부터 5년간 국제연합(UN) 사무차장을 역임한 카타르 바다 오마르 알다파 회장이 설립한 ‘알다파 그룹’이 기업회생절차(워크아웃)을 진행중인 벽산건설 인수에 참여한다.알다파그룹은 이날 투자전문 계열회사인 ‘아키드 컨설팅’을 통해 국내에 진출키로 하고 첫 사업으로 벽산건설 인수를 위한 컨소시엄에 참여할 것이라고 10일 밝혔다.이와 관련 알다파 회장이 이날 오후 2박 3일 일정으로 한국을 방문할 것으로 알려졌으며, 11일 오후 한남동 서울클럽에서 아키드 컨설팅의 한국법인 ‘(주)아키드’ 오프닝 행사를 개최한다고 전했다.아키드 컨설팅은 카타르 도하에 본사를 두고 이스탄불, 제다와 서울 3개 도시에 투자법인을…
카타르 도하에 세워졌던 지네딘 지단의 '헤딩 박치기' 동상이 결국 한 달여만에 철거됐다.영국의 BBC스포츠는 31일(한국시각) '5m 높이의 지단 동상이 보수파의 반대로 철거됐다'고 보도했다. 카타르 도하의 한 해안도로에 지난 3일 세워진 이 동상은 지단이 2006년 독일월드컵 결승전에서 이탈리아의 수비수 마르코 마테라치의 가슴을 머리로 박치기하는 모습을 형상화해 화제가 됐다. 그러나 우상화를 금지하는 이슬람의 교리를 위반했다는 주장이 보수파들 사이에서 일었고 결국 철거까지 이어졌다.  이 동상은 프랑스의 예술가 아델 압데세메드가 지난해 만든 것으로 당초 프랑스 파리의 퐁피두센터에 전시돼 있던 작품이다. 그러나 카타르 박물관이 이 동상을 구매했고 지난 3일부터 해안도로에서 진시를 시작했다. 철거된 이후에는…
카타르항공이 이슬람 성지순례기간인 ‘하지(Hajj)’를 맞아 오는 8일부터 20일까지 사우디아라비아 제다로 향하는 노선을 증편 운항할 예정이라고 1일 밝혔다.카타르항공은 ‘하지’ 기간에 제다를 찾는 이슬람 성지 순례자들이 급증할 것에 대비해 순례자와 출장 고객의 편의를 위해 한시적으로 도하~제다 노선을 확장 운항하게 된 것이다.대표적인 이슬람 국가이자 세계 최대 석유 매장량을 자랑하는 사우디아라비아는 중국과 미국, 일본에 이어 한국의 제4위 교역 대상국이다. 특히 이번에 증편 운항되는 제다는 이슬람 성지인 메카의 진입도시이자 사우디아라비아의 최대 무역항으로 한국과의 상업적 교류가 활발한 곳이다. 현재 사우디아라비아는 발전소, 플랜드 등 건설 시장 수요가 증가하고 있어 국내 건설업…
GCC 내 최연소 통치권자가 된 카타르 셰이크 타밈 빈 하마드 알 싸니(33) 국왕이 무바야아(충성맹세)를 마친 다음날 취임 담화문 발표를 통해 국정운영의 기조를 밝혔다.타밈 새 국왕은 취임 후 가진 TV연설을 통해 부친인 셰이크 하마드 빈 칼리파 알 싸니(61) 전 국왕을 ‘카타르의 진정한 설립자이자 카타르 르네상스의 창시자’로 지칭했다. 또한 아버지가 열어 둔 길을 걷겠다면서 외교정책에도 “지침을 내리지는 않을 것”이며 정책에 큰 변화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또 그는 “종파에 따라 아랍 사회가 분열되는 것을 거부한다”며 종파주의에 대한 경계를 표하고, 아울러 정치적 화합을 강조하며 “우리는 모든 정치적 방향을 존중하지만 어느 진영을 다른 진영보다 더 지지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그리고 몇 시간 뒤 타밈 국왕은 자…
목록
 1  2  맨끝
4HIM
4HIM 소개 지역별 이슬람 뉴스 이만석 칼럼 전문가 칼럼  
  Tel : 010-8220-5290   E-mail : foxkr@ms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