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HIM
로그인 회원가입
4HIM
4HIM



screenshot-www.4him.or.kr-2017-02-16-14-34-01.png

[사우디] '남성 보호자 동의 없이도 여행할 수 있어야' 사우디서 '마흐람' 폐지 요구 높아

무슬림사랑 2017-12-16 (토) 14:56 5개월전 275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여성의 권리를 제한하는 '남성 보호자 제도(마흐람)'를 폐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사우디아라비아는 내년 6월부터 여성 운전을 허용한다.

14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언론보도에 따르면 국왕 자문기구 슈라위원회에서 이 제도를 없애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슈라위원회 여성위원 에크발 다라다니는 “여성운전 허용과 마흐람은 긴밀히 연결돼 있다. 이 제도를 폐지하는 올바른 길을 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다라다니 위원은 위원회에서 “여성이 남성 보호자의 동의 없이 여행할 수 있어도 도망치는 여성의 수는 늘지 않을 것”이라면서 “40살 먹은 여성이 미성년 아들의 허락을 받고 여행해야 하느냐”고 반문했다. 

마흐람은 사우디 여성이 결혼·이혼, 여행, 사업 계약, 취업, 은행 거래, 병원 치료 등 법적 활동을 할 때 아버지, 남자 형제, 남편 등 남성 가족의 동의를 받아야 하는 이슬람의 관습이다. 법적으로 명문화되진 않았지만 사우디에선 실제 여성에 적용되고 있다.

국제 인권단체와 사우디 여권 운동가들은 이 제도를 폐지해야 할 사우디의 대표적인 인권 침해 사례로 지적해왔다. 

특히 여성이 여행할 때 남성 보호자의 허락을 받아야 하는 것은 여성의 사회 활동을 제약하는 폐해가 큰 관습으로 꼽힌다. 이 제도로 인해 사우디 여성은 외출, 여행할 때 남성 보호자와 반드시 동행해야 하고, 남성 보호자가 여의치 않으면 단순한 외출 시엔 남성 운전기사라도 함께해야 한다. 

여성의 운전이 허용돼도 현행대로라면 조수석에 남성 보호자가 앉아야 한다.

사우디는 지난 2012년 여성이 출국할 때 보호자로 지정된 남성의 휴대전화로 동의 여부를 확인하는 문자 확인제를 도입, 여성단체 반발을 샀다. 

한편, 올해 5월 사우디 국왕은 여성이 교육, 의료 등 공공 서비스를 받을 때 남성 보호자의 동의를 받지 않아도 된다는 칙령을 내렸다.

출처 : 
http://www.etnews.com/20171215000208

무슬림사랑 님의 아랍/페르시아 최신글 [더보기]


4HIM
4HIM 소개 지역별 이슬람 뉴스 이만석 칼럼 전문가 칼럼  
  Tel : 010-8220-5290   E-mail : foxkr@ms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