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HIM
로그인 회원가입
4HIM
4HIM



screenshot-www.4him.or.kr-2017-02-16-14-34-01.png

[이란] 이란, 이슬람 율법위반 체포않기로…사우디와 함께 온건화 추세

무슬림사랑 2017-12-28 (목) 20:08 8개월전 327

경찰 "가치 존중않는 이들 체포 대신 교육"…이행여부는 지켜봐야

(서울=연합뉴스) 박인영 기자 = 이슬람 시아파 맹주 이란이 율법을 위반한 이들을 체포하는 대신 교육하겠다는 계획을 밝히면서 이행 여부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27일(현지시간)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란 관영 IRNA통신을 인용, 이란 경찰총수 호세인 라히미 준장이 이슬람 율법을 위반한 이들을 체포하는 기존 방식에서 이들을 교육하는 방식으로 전환한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라히미 준장은 "사회지향적, 교육적 접근법에 기반을 두고 경찰은 이슬람의 가치를 존중하지 않는 이들을 체포하지 않을 것"이라며 "경찰은 대신 이들을 교육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란 당국의 이러한 결정은 최근 수니파 종주국이자 이란의 라이벌인 사우디아라비아가 개방된 온건 이슬람 사회를 목표로 각종 규제를 완화하는 가운데 나왔다.

사우디는 모하마드 빈살만 왕세자가 추진하는 개혁조치 '비전 2030' 계획에 따라 내년 6월부터 여성의 자동차, 오토바이 운전을 허용하고, 내년 3월부터는 1980년대 초 금지했던 상업 영화관도 약 35년 만에 영업허가를 내주기로 했다.

이란이 이슬람 율법에 따른 규제 완화를 추진하는 배경에는 최근 국제사회에서 여러 외교 문제에 휘말린 이란 정부가 국민의 높은 지지를 바탕으로 국내 정치를 안정시키기 위한 계산을 깔려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최근 몇 년간 이란 젊은이들 사이에서 여성이 외출 시 머리에 착용하는 히잡을 비롯해 의상이나 외모에 관한 각종 규율을 완화해달라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란 전체 인구 8천200만명의 40%가 25세 미만인데 중도·개혁 성향의 하산 로하니 대통령이 지난 2013년에 이어 지난 5월 재선되는 데에는 이들의 지지가 큰 역할을 했다.

국제위기그룹(ICG)의 이란 프로젝트 담당자 알리 바에즈는 이란 정부의 이런 움직임은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가 대이란 제재를 강화하고 핵합의를 파기하는 등 이란이 국제사회에서 직면한 정치적 위기 상황과 무관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바에즈는 "로하니 정부는 트럼프 정부의 압박이 커지는 상황에서 사회 내부의 불만이 적을수록 이란이 국내에서 직면하게 될 안보 위기도 완화될 것이라는 사실을 인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부의 결정에 대해 이란 소셜미디어(SNS)상에서는 사회 변화에 대한 기대감과 제대로 이행될 수 있겠느냐는 의구심이 교차했다.

실제로 로하니 대통령은 지난 2015년 경찰 수뇌부와 만난 자리에서도 이슬람 율법 위반 여부를 단속하는 것은 경찰의 임무가 아니라고 강조했으나 지난주에도 이란 경찰은 남녀가 한자리에서 음주 파티를 즐겨 율법을 어겼다는 이유로 200여명을 체포한 바 있다.

미국 민주주의수호재단(FDD)의 이란 담당 선임연구원 베흐남 벤 탈레블루는 "진의이든 아니든 이란에서 엄격한 이슬람 율법을 적용하지 않으려는 의지는 있을 수 있다"며 "그러나 그동안 진정한 개혁 의지를 갖춘 이들조차도 이를 완수하는 데 필요한 정치력을 갖추지 못한 경우가 많았다"고 지적했다.

한편 라히미 준장은 이란 경찰이 율법을 위반한 8천여명을 대상으로 이미 121차례 교육 프로그램을 시행했다고 밝혔으나 위반 사항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출처 :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7/12/28/0200000000AKR20171228088500009.HTML?input=1195m

무슬림사랑 님의 아랍/페르시아 최신글 [더보기]


4HIM
4HIM 소개 지역별 이슬람 뉴스 이만석 칼럼 전문가 칼럼  
  Tel : 010-8220-5290   E-mail : foxkr@ms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