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HIM
로그인 회원가입
4HIM
4HIM



screenshot-www.4him.or.kr-2017-02-16-14-34-01.png

[이란] '음주 엄금' 이란 전국서 밀주 마셔 33명 사망

무슬림사랑 2018-10-01 (월) 21:42 2개월전 74

screenshot-www.yonhapnews.co.kr-2018.10.01-21-42-07.png


엄격한 이슬람 율법을 적용해 음주가 금지되는 이란 곳곳에서 몰래 제조된 가짜술을 마시는 바람에 최근 33명이 숨졌다고 현지 일간 함샤리가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란 남부 최대 항구도시 반다르압바스 시에서 지난 한 달간 밀주를 마신 뒤 20명이 숨지고 217명이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다.

이 밖에도 이란 중부 파르스 주(州), 북동부 북호라산 주, 중남부 코길루예-보예르 아흐마드 주 등 전국에서 음주로 인한 사망자가 13명 더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사망자가 급증하자 반다르압바스 시 당국은 긴급 조사에 착수했다.

일간 함샤리는 현지 경찰 관계자를 인용해 문제가 된 술은 이란 내부에서 비밀리에 제조돼 지하 시장을 통해 유통된 것으로 파악됐다고 전했다.

현지 경찰은 밀주 유통상 1명을 적발해 조사하고 있다.

이 유통상은 이미 밀주를 불법 유통한 혐의로 현재 수감 중인데도 밀주를 계속 중개했다고 이 신문은 보도했다.

이 용의자는 휴대전화를 몰래 교도소로 반입, 밀주 제조창과 수요자를 연결해 최근까지 술을 유통했다.

이슬람 시아파 국가인 이란에선 외국인이라도 술을 마실 수 없다.

그러나 비교적 음주가 자유로운 이라크 쿠르드 자치지역이나 인근 중앙아시아 국가에서 위스키, 보드카, 와인 등을 밀수하거나 단속을 피해 몰래 주조하는 수법으로 술이 암암리에 판매된다.

출처: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8/10/01/0200000000AKR20181001151900111.HTML

무슬림사랑 님의 아랍/페르시아 최신글 [더보기]


4HIM
4HIM 소개 지역별 이슬람 뉴스 이만석 칼럼 전문가 칼럼  
  Tel : 010-8220-5290   E-mail : foxkr@ms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