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HIM
로그인 회원가입
4HIM
4HIM



screenshot-www.4him.or.kr-2017-02-16-14-34-01.png

[터키] "쿠르드무장단체 지도자에 현상금" 美조처에 터키 '미지근'

무슬림사랑 2018-11-07 (수) 19:08 13일전 43
대통령 대변인 "때늦은 결정" 지적…"시리아서 쿠르드 민병대와 절연해야"

 미국 정부가 쿠르드 무장단체 지도부 제보에 거액 현상금을 제시한 조처에 터키 정부는 공식적으로 환영하면서도 그 의도에 의구심을 나타냈다.

터키 외교부는 6일(현지시간) 밤 대변인 명의로 성명을 내어 미국 국무부가 '정의를 위한 보상' 프로그램에 쿠르드 분리주의 무장단체 '쿠르드노동자당'(PKK) 핵심 지도자 3명을 추가한 조처를 "긍정적인 변화로 여긴다"며 일단 환영했다.

악소이 대변인은 그러면서도 "시리아·이라크에서 PKK와 그 분파 조직에 대항한 싸움에서 (미국이) 구체적인 행동으로 이번 조처를 뒷받침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터키 외교부의 이러한 반응은 미국을 향해 시리아에서 쿠르드 민병대 '인민수비대'(YPG)와 협력 중단을 촉구하는 것이다.

쿠르드·아랍연합 '시리아민주군'(SDF)의 주축인 YPG는 미군 주도 국제동맹군의 지상군 역할을 하며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 격퇴전에서 싸우고 있지만, 터키는 이 세력을 PKK 분파 테러조직으로 여긴다.

터키 대통령실 대변인 이브라힘 칼른은 6일 밤 터키 하베르튀르크 방송과 인터뷰에서 "PKK 지도자에 대한 현상금 조처는 때늦은 결정"이라고 지적하면서, "우리는 조심스럽게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칼른 대변인은 미국 정부가 시리아에서 YPG를 지원하는 것을 가리려는 의도로 이번 현상금 결정을 내렸다면 결국 진실이 드러날 것이라며 유보적 자세를 나타냈다.

그는 "우리는 미국이 PKK의 시리아 조직인 YPG와 완전히 절연하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6일 터키 주재 미국대사관은 무라트 카라이을란 등 PKK 지도부 3인의 신병에 관한 제보에 각각 최대 300만달러(약 34억원)∼최대 500만달러(약 56억원)의 미국 정부 현상금이 주어진다고 터키를 방문한 매튜 파머 국무부 부차관보 명의로 발표했다. 출처 :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8/11/07/0200000000AKR20181107148600108.HTML?input=1195m

무슬림사랑 님의 아랍/페르시아 최신글 [더보기]


4HIM
4HIM 소개 지역별 이슬람 뉴스 이만석 칼럼 전문가 칼럼  
  Tel : 010-8220-5290   E-mail : foxkr@ms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