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HIM
로그인 회원가입
4HIM
4HIM



screenshot-www.4him.or.kr-2017-02-16-14-34-01.png

[이란] 이란 여성들 ‘불량 히잡’ 강제 하차 두둔한 이란판 우버 “보이콧”

무슬림사랑 2019-06-13 (목) 20:20 3개월전 95


이란판 우버 ‘스냅’에 대한 보이콧(이용 거부)이 이란 내에서 확산하고 있다. 히잡을 제대로 쓰지 않았다며 여성 승객을 강제 하차시킨 택시 기사를 두둔했다는 이유다.


12일(현지시간) 알자지라에 따르면 이란 여성들은 지난주 발생한 강제 하차 사건에 대해 스냅이 “이슬람 율법과 사회상규를 존중하는 차원에서 운전사의 조처가 적절했다”는 입장을 밝히자 이에 항의하는 의미에서 어플을 삭제한 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상에 이를 증명하는 보이콧 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이번 사건은 지난주 한 여성이 수도 테헤란에서 스냅으로 부른 차에 탑승하면서 벌어졌다. 택시 운전사는 운행 도중 이 여성이 히잡을 제대로 쓰지 않았다며 자동차 전용 도로에 차를 멈추고 내리라고 요구했다. 설전을 벌이다 결국 승객은 하차했고 승객은 자신의 SNS에 운전사의 사진과 전화번호, 차량 번호를 올리면서 스냅 본사가 그를 해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운전사는 여성 승객이 히잡을 바르게 쓰지 않다가 경찰에 적발되면 자신의 차가 최장 3주간 압류돼 영업할 수 없어서 이러한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그리고 승객에게 처음 택시를 탄 곳으로 다시 돌아가겠다고 했으나 승객이 내려버렸다고 반박했다. 

실제 이란에서는 경찰이 차에 탄 여성의 히잡 착용을 감시해 차주에게 범칙금을 물리거나 상습적일 땐 차량을 압류하기도 한다. 

이번 사건이 SNS상에 공유되면서 갑론을박이 이어졌다. 그러나 스냅은 “스냅과 소속 운전사는 이슬람 율법과 사회 상규를 존중한다”면서 “운전사의 조처는 적절했다”고 운전자를 두둔했다. 아울러 운전사의 개인정보를 공개한 승객을 고소하겠다고 밝혔으나, 10일 여성 승객이 자신의 SNS에 “스냅과 운전사에 물의를 빚어 죄송하다. 내 행동에 대해 후회하고 있다”는 글을 올리자 고소하지 않겠다고 입장을 번복했다. 

보수적인 언론 등이 운전자와 스냅에 대한 옹호론을 펼쳐 나가자 트위터에서는 스냅에 대한 보이콧이 본격적으로 전개됐다. 현지 ILNA뉴스에 따르면 약 7만명이 스냅을 보이콧한다는 해시태그를 내걸었다. 광고회사에서 일하는 마니는 알자지라와의 인터뷰에서 “이번 사건을 계기로 스냅 어플을 삭제했다”면서 “이용률이 떨어지는 걸 확인한다면 우리가 무슨 말을 하고 싶은지 알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https://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90613500078&wlog_tag3=naver#csidx056001783085a9bbd0a1bfd5a04a72d 

무슬림사랑 님의 아랍/페르시아 최신글 [더보기]


4HIM
4HIM 소개 지역별 이슬람 뉴스 이만석 칼럼 전문가 칼럼  
  Tel : 010-8220-5290   E-mail : foxkr@ms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