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HIM
로그인 회원가입
4HIM
4HIM



screenshot-www.4him.or.kr-2017-02-16-14-34-01.png

[사우디] 이슬람 최대행사 메카 성지순례 9일 시작…250만명 운집

무슬림사랑 2019-08-08 (목) 19:05 9일전 188

AKR20190808120700111_01_i_P2.jpg

이슬람 최대 종교행사인 메카 성지순례(하지)가 9일(현지시간) 이슬람의 성지 사우디아라비아 메카와 메디나 일대에서 시작한다.

사우디아라비아 성지순례부는 올해 성지순례에 약 100개국에서 온 외국인 무슬림 184만명을 포함해 모두 250만여명이 참여한다고 집계했다. 이는 지난해보다 약 20만명 많은 수다.

두 이슬람 성지의 수호자를 자처하는 사우디는 안전한 성지 순례를 위해 군경과 의료진, 질서 유지 요원 35만명을 배치했다.

메카 성지순례는 수시로 이뤄지는 '움라'와 이슬람력(曆·히즈라력)으로 12번째 달이자 마지막 달인 '두 알히자'의 8일부터 매년 정기로 치러지는 '하지'로 나뉜다.

음력의 일종인 이슬람력이 일반적으로 쓰이는 태양력보다 1년에 약 열흘 정도 짧아 하지 시작일은 해마다 그만큼 앞당겨 진다. 올해는 특히 메카 지역의 기온이 섭씨 50도에 육박하는 한여름에 진행되는 만큼 사우디 당국은 순례객의 건강에 매우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

이슬람의 발상지이자 최대 종교적 성지인 메카 성지순례를 치르는 것은 무슬림이 행해야 할 성스러운 5가지 기둥(의무) 중 가장 중요하다. 신실한 무슬림이라면 움라 또는 하지를 경험하는 것이 종교적 숙원일 만큼 의미가 크다.

이슬람 지도국이라고 할 수 있는 사우디는 하지의 중요성을 고려해 단교한 카타르와 적대적인 이란에도 성지순례 비자를 발급했다.

AKR20190808120700111_02_i_P2.jpg

통상 닷새간 진행되는 성지순례는 메카 대사원(알마스지드 알하람) 중앙의 육면체의 구조물인 카바를 7바퀴 도는 것(타와프)으로 시작한다. 이날 메카 대사원 내 잠잠 우물에서 성수를 마신다. 메카에 온 예언자 아브라함의 아들 이스마일이 심한 갈증으로 울음을 터뜨리자 발아래에서 솟았다는 우물이다.

당시 아브라함의 여종이자 이스마일의 생모인 하갈은 물을 구하러 사파 언덕과 마르와 언덕 사이를 7번 오갔다고 하는 데 순례객은 메카 대사원에서 이를 그대로 본뜬 '왕복 의식'을 치른다.

이를 마치면 인근 미나계곡으로 옮겨 쿠란을 읽으며 하룻밤을 보낸 뒤 예언자 모하마드의 마지막 예배 장소였다는 아라파트 산으로 옮겨 낮부터 해 질 녘까지 기도한다.

이후 무즈달리파로 이동해 노숙하면서 자갈을 7개 줍는다. 이튿날 자마라트에서 악마를 상징하는 벽에 이 자갈을 던진 뒤 메카 대사원으로 돌아와 카바를 7바퀴 돌면 성지순례가 끝난다.

성지순례의 '하이라이트'라고 할 수 있는 돌 던지기 의식을 치를 때 너무 많은 사람이 몰려 종종 인명 사고가 나기도 한다. 2015년 대규모 압사 참사도 이 부근에서 일어났다.

성지순례객은 바느질하지 않는 흰 천을 둘러야 한다.

성지순례 사흘째부터 이슬람 국가는 3일 안팎의 '이드 알아드하'(희생제)라는 명절을 보낸다.

성지순례 종료를 축하하고 양이나 낙타를 잡아 이웃과 나누거나 불우이웃을 돕는 자선(자카트)을 베푼다.

출처 : https://www.yna.co.kr/view/AKR20190808120700111?input=1195m

무슬림사랑 님의 아랍/페르시아 최신글 [더보기]


4HIM
4HIM 소개 지역별 이슬람 뉴스 이만석 칼럼 전문가 칼럼  
  Tel : 010-8220-5290   E-mail : foxkr@ms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