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HIM
로그인 회원가입
4HIM
4HIM



screenshot-www.4him.or.kr-2017-02-16-18-17-19.png

(파리=연합뉴스) 박성진 특파원 = 알카에다에 납치됐던 프랑스인 4명이 피랍 3년 만인 30일(현지시간) 프랑스 땅을 밟았다.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이 직접 공항에 나가 이들을 맞이하는 등 정성을 들였으나 프랑스가 인질 석방을 위해 거액의 몸값을 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진위 논란이 일고 있다. 프랑스 일간지 르몽드와 AFP통신 등 프랑스 언론은 프랑스 정부가 인질 4명이 풀려나도록 하는데 2천만 유로(290억5천500만원) 이상을 몸값으로 지급했다고 31일 보도했다. 프랑스 원전 기업인 아레바와 건설업체인 뱅시 자회사 직원인 이들 인질은 2010년 9월 아프리카 니제르 북부 아를리트에서 알카에다의 북아프리카지부인 '이슬람 마그레브 알카에다'에 납치돼 억류생활을 해왔다.AFP는 이번 석방 협상에 밝은 니제르 소식통이 "…
8천5백여 건의 테러 발생, 약 1만5천5백 명 사망  주 발생지역 이라크, 파키스탄, 아프가니스탄 등 이슬람국가갈수록 대량살상화 되어 민간인 사망 늘어 26일(현지시각) 리비아 벵가지에서 차량폭탄테러가 발생해 시민들이 사고현장을 수색하고 있다.(Xinhua=연합)테러가 전쟁 수행의 중요한 전술로 인식되면서 2012년 테러 발생 횟수와 사망자 숫자가 최고치를 갱신했다는 새로운 보고서가 공개되었다. 미국의 테러·대테러연구소(START)에서 공개한 이 보고서는 지난 한 해 8천5백여 건의 테러가 발생했으며 약 1만5천5백 명의 사람이 사망했다고 전했다.CNN은 28일(현지시각) 단독으로 입수한 이 보고서의 내용을 자세히 보도하며 지난 해 테러 발생 횟수는 2011년에 비해 69%가 증가했으며 사망자 수는 89%가 증가했다고 보도…
지난 달 케냐의 한 쇼핑몰에서 60여명이 희생된 테러 사건에 노르웨이 국적자가 연루됐다고 케냐 당국이 18일 밝혔습니다.노르웨이 정부는 최근 수사 선상에 오른 용의자의 신분을 공개적으로 밝히기를 거부하고 있습니다.하지만 케냐 수사당국은 그가 소말리아 태생의 노르웨이 국적자인 23살의 하산 아브디 드후후로우라고 주장했습니다.케냐 당국은 이와 함께 지난 사건에 연루된 4명의 추가 테러 용의자들의 신원을 공개했습니다.한편 케냐 나이로비의 웨스트게이트 쇼핑몰에서 지난 달 21일부터 4일간 계속된 무장 테러 분자들의 총격 테러 사건으로 적어도 67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당시 테러범들은 케냐의 군사 개입을 반대하고 있는 소말리아의 이슬람 반군 단체 알샤바브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VOA 뉴스출처:http://www.voakorea.com/content…
알카에다부터 보코하람까지' 최악 테러리스트 10인] 2013-10-10 20:29:28  미국 CNN 방송은 10일 '가장 위험한 테러리스트 10명'을 선정하고 이들의 활동 내용을 정리했다. 국제적인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알카에다의 최고지도자인 아이만 알자와히리가 첫손에 꼽혔고 2인자 나시르 알우하이시와 폭탄 전문가 이브라힘 알아시리 등 알카에다 지도자들과 알카에다 연계조직 수장들이 명단의 대부분을 차지했다. ▲아이만 알자와히리 = 2011년 오사마 빈 라덴 사망 후 국제적인 이슬람 무장·테러단체 알카에다의 최고 지도자에 올랐다. 그의 지도 아래 알카에다는 원래 근거지인 아프가니스탄과 파키스탄에서 알카에다 아라비아반도지부(AQAP)와 알카에다 북아프리카지부(AQIM) 등 아랍권으로 중심축을 이동…
케냐 쇼핑몰 테러의 주범으로 꼽히고 있는 소말리아 이슬람 무장단체 알샤바브가 테러 뿐만 아니라 주민들로부터 부당이득을 취득하는 등 악명높은 조직인 것으로 나타났다.인터내셔널헤럴드트리뷴(IHT)은 1일(현지시간) 알샤바브가 외국 테러 실행 및 테러단체 운영에 쓰이는 자금을 모으는데 불법 상아 매매, 납치, 해적행위, 갈취 등을 저지르고 있다고 보도했다.이들은 소말리아에서 세금 명목으로 한 농가당 연간 500달러의 돈을 거둬들이는가 하면 자체 검문소를 세워 관할 검문소를 통과하는데 쌀 한 가마니당 2달러를 징수하는 등 불법적인 갈취를 자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실상 무정부상태의 소말리아에서 정부 행세를 하는 셈이다.이들은 케냐에 몰래 건너가 코끼리를 밀렵하고 보호세 명목으로 …
테러에 영국인 가담" 소문 맞물려 관련여부 주목(런던 AFP·AP=연합뉴스) 영국 출신 여성이 케냐 쇼핑몰 테러에 가담했다는 소문이 나도는 가운데 영국 국적자 1명이 나이로비 현지 당국에 체포됐다고 영국 외무부 대변인이 25일(현지시간) 발표했다.대변인은 AFP에 "영국인 1명이 나이로비에서 구금됐다. 기본적인 영사지원을 위해 접촉하고 있다"고 밝혔다.그는 이번 체포가 웨스트게이트 쇼핑몰 습격사건과 직접 연관됐는지는 언급을 피했다. 영국 데일리메일도 영국 국적의 남성이 전날 나이로비에서 터키로 향하는 여객기를 탑승하려다가 강제 연행됐다면서 얼굴에 멍든 흔적이 있고 거동이 수상해 의심을 샀다고 보도했다.쇼핑몰에 갇혀 있다 구조된 사람들은 몇몇 테러범들이 진압작전 초기에 사건 현장을 몰래 빠져나갔다고 말한 바 있…
글쓰기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4HIM
4HIM 소개 지역별 이슬람 뉴스 이만석 칼럼 전문가 칼럼  
  Tel : 010-8220-5290   E-mail : foxkr@ms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