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HIM
로그인 회원가입
4HIM
4HIM



screenshot-www.4him.or.kr-2017-02-16-18-17-19.png

북아프리카 알제리에서 22일 사설 경호원 7명이 이슬람 무장세력의 매복 공격을 받아 사망했다고 AFP 통신이 현지 주민과 보안당국을 인용해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들 경호원은 이날 수도 알제 동쪽 카빌리에 지역에서 캐나다 엔지니어링 회사인 SNC-라발린의 직원들을 호위하려고 버스로 이동하던 중 무장세력으로부터 공격을 받았다. 이들 경호원이 타고 있던 버스의 운전사는 심한 총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캐나다 회사 SNC-라발린은 카빌리에 주(州)의 티지우주 시 남부에서 수로망 공사를 하고 있다. 알제리 보안군은 매복 공격 사건이 발생한 직후 해당 지역 일대에서 이슬람 무장세력에 대한 소탕작전에 들어갔다. 알제리에서는 지난 7월 말에도 이슬람 무장세력의 매복 공격으로 11명의 정규군 병사가 사살됐고, …
탈레반이 알 카에다보다 훨씬 더 탄탄한 자금력을 갖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탈레반은 1996년∼2001년 아프가니스탄을 지배했던 무장 이슬람 정치단체이고, 알 카에다는 9·11 테러 배후로 지목된 오사마 빈 라덴이 조직한 국제 테러단체다.이 같은 주장은 최근 탈레반과 알 카에다 분리 대응이 가능한지가 아프간전 논쟁의 핵심으로 떠오르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탈레반 일부를 용인하고 파키스탄 국경지대에 은신 중인 알 카에다를 집중 공격하는 쪽으로 선회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그러나 보수파와 군부는 둘은 한 몸이라며 반대하고 있다. 데이비드 코언 미 재무부 대테러자금 담당 차관보는 12일 자금세탁방지 관련 회의에서 "아프간 탈레반 세력이 재정면에서 알 카에다보다 훨씬 탄탄하며 다…
9·11 테러 8주년을 맞아 알카에다 지도자 오사마 빈 라덴의 육성이 담긴 새로운 비디오 테이프가 공개됐다고 알자지라 방송 등이 14일 보도했다. 오사마 빈 라덴 알자지라 방송·AFP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알카에다 선전 웹사이트인 ‘아스 샤하브(As-Sahab)’에 빈 라덴의 사진과 함께 육성이 담긴 ‘미국인들을 향한 연설’이란 제목의 동영상이 올라와있다. 미국의 테러 감시기관인 인텔센터에서 번역한 연설에 따르면 빈 라덴은 “미국이 이스라엘을 지지했기 때문에 9·11 테러를 감행했다”고 말했다.그는 미국의 이라크와 아프가니스탄 침공은 백악관 내에 있는 친이스라엘 세력의 압력으로 일어난 것이라고 주장했다. 빈 라덴은 “미국인들은 네오콘(신보수주의자)들과 이스라엘 로비로 촉발된 이데올로기적 테러리즘의 공…
【두바이=로이터/뉴시스】정진탄 기자 = 오사마 빈 라덴 알카에다 지도자는 25일 새로운 오디오 테이프를 통해 유럽 국가들의 아프가니스탄 병력 철수를 촉구했다.빈 라덴은 “우리는 부당한 것을 요구하고 있는 것이 아니다”며 “단지 불의를 끝내고 아프가니스탄에서 군을 철수시켜야 한다”고 밝혔다.이 테이프는 독일어 부제를 달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독일은 이번 주말 총선을 치른다.빈 라덴의 마지막 메시지는 미국인을 향한 것으로 9·11테러 8주년을 맞기 수일 전에 나왔었다.chchtan7982@newsis.com정진탄(기자) [뉴시스] 2009년 09월 26일(토) 오전 00:46 퍼온 곳: http://kr.news.yahoo.com/service/news/shellview.htm?linkid=485&articleid=2009092600460755380&newssetid=1270
“폭발물 교육받고 테러 모의”아프간 출신 미 이민자 검거 아프가니스탄 출신 미국 이민자가 뉴욕에서 대규모 테러를 모의한 혐의로 24일(현지시간) 기소됐다. 나지불라 자지(24)란 이 남자는 알카에다로부터 교육받은 뒤 폭발물 제조에 쓰이는 화학물질을 대량 구매했던 것으로 알려져 미국 사회에 충격을 줬다. 기소 내용이 사실이라면 2001년 9·11 테러 이후 미국 내에서 처음 적발된 알카에다 조직의 테러 미수 사건이 된다. 로이터 통신은 미 사법 당국을 인용해 “9·11 테러 이래 미국 땅에 대한 가장 심각한 안보 위협”이라고 보도했다. 아프가니스탄에서 태어난 자지는 파키스탄을 거쳐 99년 미국으로 이민했다. 영주권자 신분으로 콜로라도주 덴버의 공항 셔틀버스 운전사로 일했다. 그는 연방수사국(FBI)의 신문 과정에서 “지난해 …
"알-카에다, 獨총선 앞서 대규모 테러 계획" 슈피겔 보도.."北阿주재 기업.교민이 특히 위험"(베를린=연합뉴스) 김경석 특파원 = 알-카에다가 독일의 아프가니스탄 파병을 '응징'하기 위해 오는 9월 총선에 앞서 독일에 대한 대규모 공격을 계획하고 있다고 독일 시사주간 슈피겔이 6일 보도했다. 슈피겔은 연방수사국(BKA) 등 독일 정보기관들이 아프간-파키스탄 국경의 알-카에다로부터 획득한 첩보를 바탕으로 한 미국 정부의 경고에 따라 이같은 결론에 도달했다면서 특히 알제리 등 북아프리카에서 활동하고 있는 독일 기업과 교민들이 위험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독일 관리들은 최근들?독일이 이슬람 무장세력의 공격 목표가 될 수 있다고 수 차례나 경고했다. 지난 2월 외르크 치르케 BKA 국장은 독일, 그리고 국외…
글쓰기
처음  이전  41  42  43  44  45  46  47  맨끝
4HIM
4HIM 소개 지역별 이슬람 뉴스 이만석 칼럼 전문가 칼럼  
  Tel : 010-8220-5290   E-mail : foxkr@ms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