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HIM
로그인 회원가입
4HIM
4HIM



screenshot-www.4him.or.kr-2017-02-16-18-17-19.png

= 아프리카에서 지중해를 건너 유럽으로 들어오는 보트피플(선상 난민) 가운데 국제테러단체 알카에다 조직원들이 섞였을 수 있어 유럽연합(EU) 안보에 위협이 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엠마 보니노 이탈리아 외무장장관은 이날 브뤼셀에서 열린 EU외무장관 회의 직후 가진 기자회견 중 "이민자들 사이에 지하디스트(이슬람 극단주의자) 부류와 알카에다 조직원들이 포함돼 있다는 의혹이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이어 현재로서는 테러위협에 관해서는 언급하지 않겠지만 지하디스트들에 의한 '안보 위협'이 가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캐서린 애슈튼 유럽연합(EU) 외교안보 고위대표는 이번 EU외무장관 회의에서 불법 이민으로 인한 안보 문제를 논의했다고 밝혔다.이탈리아는 올해 들어 남부 시실리에 도달하는 아프리카 출신 불법 이민자들이 급증하자…
알카에다의 북아프리카지부인 '이슬람 마그레브'가 최근 말리 북부 사막지역에서 프랑스인 기자 2명을 납치, 살해한 것은 자신들의 소행이라 밝혔다고 모리타니의 한 언론이 보도했습니다.모리타니의 사하라미디어는 이슬람 마그레브로부터 지난 2일 말리 키달시 외곽 사막에서 프랑스 기자 2명을 납치해 살해한 것은 자신들의 소행이라 주장하는 성명서를 받았다고 전했습니다.이슬람 마그레브는 성명서에서 "이번 작전은 프랑스가 말리 사람들에게, 그리고 다국적군이 아자와드 이슬람에 저지른 범죄에 대한 대답"이라고 주장했습니다.이들은 "우리 조직은 이번 작전이 올랑드 대통령과 프랑스 국민이 벌인 새로운 십자군전쟁으로 인해 치러야 할 최소한의 대가라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출처:http://news.sbs.co.kr/section_news/news_read.…
케냐 정부 '쇼핑몰 테러' 책임 관련 이민국 관리 15명 해고최종편집 : 2013-10-27 04:57트위터로 기사 공유하기페이스북으로 기사 공유하기미투데이로 기사 공유하기싸이월드로 기사 공유하기확대해서보기축소해서보기프린트웨스트게이트 쇼핑몰 테러 사건을 조사하고 있는 케냐 정부가 외국인들에 대한 불법 증명서 발급의 책임을 물어 이민국 고위 관리 15명을 해고했다.조셉 올레 렌쿠 케냐 내무장관은 일부 이민국 관리가 불법 이민자들에게 ID카드(개인 신분증)를 발급해 줌으로써 국가안보를 위태롭게 했다며 이들을 법정에 세울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케냐 일간 데일리네이션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케냐에서는 지난달 21일 소말리아 이슬람 무장단체 알 샤바브의 쇼핑몰 테러 공격에 67명이 사망하고 23명이 실종된 가운데 250여 명이 부상…
알말리키 총리와 양자회담, 정보·장비 제공 논의(워싱턴=연합뉴스) 이승관 특파원 =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1일(현지시간) 이라크에서 알카에다의 테러로 인한 피해가 확산하고 있다면서 이를 차단하기 위해 양국이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누리 알말리키 이라크 총리와 약 1시간 30분간 정상회담을 가진 뒤 공동 기자회견에서 "불행하게도 알카에다는 여전히 활동하고 있고, 최근 더 극성을 부리고 있다"고 지적했다.그는 그러면서 "우리는 오늘 회담에서 이라크에서 활동하는 테러조직에 대항하기 위한 협력 방안에 대해 많은 대화를 했다"고 밝혔으나 구체적인 방안은 내놓지 않았다.이와 관련, 백악관 당국자는 이라크군이 알카에다 등 극단주의 단체 요원들과 전투를 벌이는 과정에서 정보 지원을 하는 방안…
(파리=연합뉴스) 박성진 특파원 = 알카에다에 납치됐던 프랑스인 4명이 피랍 3년 만인 30일(현지시간) 프랑스 땅을 밟았다.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이 직접 공항에 나가 이들을 맞이하는 등 정성을 들였으나 프랑스가 인질 석방을 위해 거액의 몸값을 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진위 논란이 일고 있다. 프랑스 일간지 르몽드와 AFP통신 등 프랑스 언론은 프랑스 정부가 인질 4명이 풀려나도록 하는데 2천만 유로(290억5천500만원) 이상을 몸값으로 지급했다고 31일 보도했다. 프랑스 원전 기업인 아레바와 건설업체인 뱅시 자회사 직원인 이들 인질은 2010년 9월 아프리카 니제르 북부 아를리트에서 알카에다의 북아프리카지부인 '이슬람 마그레브 알카에다'에 납치돼 억류생활을 해왔다.AFP는 이번 석방 협상에 밝은 니제르 소식통이 "…
8천5백여 건의 테러 발생, 약 1만5천5백 명 사망  주 발생지역 이라크, 파키스탄, 아프가니스탄 등 이슬람국가갈수록 대량살상화 되어 민간인 사망 늘어 26일(현지시각) 리비아 벵가지에서 차량폭탄테러가 발생해 시민들이 사고현장을 수색하고 있다.(Xinhua=연합)테러가 전쟁 수행의 중요한 전술로 인식되면서 2012년 테러 발생 횟수와 사망자 숫자가 최고치를 갱신했다는 새로운 보고서가 공개되었다. 미국의 테러·대테러연구소(START)에서 공개한 이 보고서는 지난 한 해 8천5백여 건의 테러가 발생했으며 약 1만5천5백 명의 사람이 사망했다고 전했다.CNN은 28일(현지시각) 단독으로 입수한 이 보고서의 내용을 자세히 보도하며 지난 해 테러 발생 횟수는 2011년에 비해 69%가 증가했으며 사망자 수는 89%가 증가했다고 보도…
글쓰기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4HIM
4HIM 소개 지역별 이슬람 뉴스 이만석 칼럼 전문가 칼럼  
  Tel : 010-8220-5290   E-mail : foxkr@ms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