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HIM
로그인 회원가입
4HIM
4HIM



screenshot-www.4him.or.kr-2017-02-16-18-17-19.png

'이슬람 성전의 적자' 함자 빈 라덴 행방 놓고 의견 분분 8년 전 미군 특수부대의 급습으로 사망한 테러단체 알카에다의 지도자 오사마 빈 라덴의 아들을 상대로 미국이 100만 달러(약 11억원)의 현상금을 내걸었다. 빈 라덴의 아들이 '이슬람 성전의 적자'로 불리며 극단주의의 간판으로 부상하고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미국 국무부는 28일(현지시간) 2001년 9·11테러를 기획한 알카에다 지도자 빈 라덴의 아들 함자 빈 라덴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는 이에게 이런 사례금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고 AFP통신이 전했다.미 국무부는 30세로 추정되는 함자 빈 라덴이 알카에다 연관단체의 지도자로 부상하고 있다면서 그의 소재에 관한 정보를 제공할 경우 보상하겠다고 밝혔다. 함자 빈 라덴은 2011년 파키스탄 아보타바드에 은신하던 중 미 특…
지난 2001년 2900여 명의 목숨을 앗아간, 이른바 ‘9·11 테러’는 미국 사회에 뿌리깊은 상흔(傷痕)으로 남아있다. 매년 9월 11일 옛 세계무역센터 빌딩(WTC) 자리인 ‘그라운드 제로’에서 열리는 추모식에 수만 명이 몰릴 정도로 추모 열기는 여전히 뜨겁다.  WP, 9·11 테러 모집책 옥중 인터뷰 “평소 수다스러운 성격…요원 모집했지만 정작 비행기 테러 몰랐을 수도” 그러나 ‘테러와의 전쟁’은 여전히 현재진행형이다. 조지 W. 부시 행정부 시절 개시해 후임인 버락 오바마 대통령을 거쳐 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까지 총 3대 행정부에 걸쳐 17년 간 이어져왔다. 게다가 과격파 무슬림 단체인 이슬람국가(IS)의 분쟁으로까지 번지는 등 테러와의 전쟁은 끝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여기서 잠시. 아프간전·이라…
알카에다 지도자가 9·11테러 17주년을 맞아 전 세계 무슬림을 향해 미국과 싸워달라고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알카에다 지도자 아이만 알자와히리는 현지시간 11일 미국이 이슬람의 적임을 설명하는 30분 길이의 영상 성명을 통해 이같이 요구했다고 AP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알자와히리는 또 미국과 싸우기 위해 이슬람교도들의 통합과 지하디스트들의 결집 등 14개의 구체적 지시사항을 발표했습니다.출처:http://imnews.imbc.com/news/2018/world/article/4820487_22675.html
“길을 잘못 든 사랑하는 아들은 20대 초반 잘못된 사람들을 만나 세뇌 당했다” 9·11 테러 등을 주도한 이슬람 극단주의 단체 알카에다의 리더 오사마 빈 라덴의 어머니와 가족이 3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의 항구도시 젯다에서 이뤄진 영국 가디언지와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 그의 가족의 인터뷰는 처음이라고 가디언은 밝혔다.  어머니 알리아 가네는 빈 라덴을 “길을 잘못 든 사랑하는 아들”로 표현했다. 가네는 “오사마는 똑똑하고 수줍음을 많이 타는 아이였다”며 “대학에서 만난 사람들이 그를 다른 사람으로 바꿨다”고 말했다. 그녀는 “오사마는 아주 좋은 아이였고, 나를 너무나 사랑했다”며 “20대 초반 잘못된 사람들을 만나 세뇌 당했다”고 주장했다. 빈 라덴은 압둘아지즈 대학교를 다니는 동안 이…
미국 중앙정보국(CIA)이 사망한 테러단체 알카에다의 지도자 오사마 빈라덴의 컴퓨터에 담긴 47만 건의 파일을 공개했다. 1일(현지시간) CNN 등에 따르면 마이크 폼페오 CIA 국장은 이날 "오늘 공개된 알카에다의 편지, 영상, 음성 파일 및 기타 자료를 통해 미국 국민들이 테러 조직의 계획과 활동에 대해 더 깊은 통찰력을 얻게 될 것"이라며 "CIA는 국가안보를 지키는 우리의 의무와 상통하는 차원에서 국민과 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기회를 계속해서 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CIA는 이날 지난 2011년 빈라덴이 사망한 미군의 파키스탄 아보타바드 은신처 공습 당시 획득한 빈라덴의 컴퓨터에 저장된 파일 등을 공개했다. 9·11 테러 당시 상황이 담긴 영상 클립과 알카에다 선전 활동 계획이 포함된 문서 등 테러 작전과 관련이 있는 자…
부인 치아 치료차 이란 자주 방문하자 CIA 추적 칩 걱정하기도(런던=연합뉴스) 황정우 특파원 = 9·11 테러의 주모자인 알카에다 지도자 오사마 빈라덴이 지하드(이슬람성전)를 위해 약 2천900만달러(약 358억원)의 사재를 남겼다고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가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도에 따르면 빈라덴은 손으로 쓴 유언장에서 사재 약 2천900만달러를 갖고 있다면서 "지하드를 위해, 알라를 위해 쓰라"는 유언을 남겼다.유언장은 2011년 미국 특수부대가 파키스탄의 아보타바드 은신처에서 빈라덴을 사살할 당시 현장에서 입수한 문건들 가운데 이날 미 정부가 공개한 100여점 가운데 하나다.유언장은 또 미국 등의 정보기관들이 자신의 은신처를 좁혀오는 것에 불안감을 느꼈음을 보여준다.다른 편지에선 빈라덴이 자신의 부인 중 한 명이 치아 치료를…
목록
 1  2  3  4  5  6  7  맨끝
4HIM
4HIM 소개 지역별 이슬람 뉴스 이만석 칼럼 전문가 칼럼  
  Tel : 010-8220-5290   E-mail : foxkr@ms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