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HIM
로그인 회원가입
4HIM
4HIM


screenshot-www.4him.or.kr-2017-02-16-17-52-26.png

[IS의 아내들] IS 포로·가족 어쩌나…美 수용 요청에 이라크 '수조원' 요구

무슬림사랑 2019-04-11 (목) 17:36 3개월전 111  

4173846_oM4.jpg

극단주의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가 시리아에서 패망하는 과정에 체포된 수만 명의 포로 처리 문제를 두고 미국과 이라크가 협상을 진행 중이라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은 시리아 내 수용소에 갇혀 있는 IS 포로와 그 가족을 이라크가 데려가 수감하기를 희망하지만, 이라크가 그 대가로 엄청난 금액을 요구하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복수의 서방 관리들은 이라크가 외국인 수천명을 포함한 시리아 내 IS 포로를 데려가 수용하는 조건으로 선불 100억 달러(약 11조3천940억원)와 연간 10억 달러(1조3천900억원)를 요구했다고 전했다.

미국과 영국 정부 일각에서는 이라크 측의 이런 요구를 두고 민감하고 위험한 임무를 피하기 위한 이라크 측의 완곡한 거절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거액의 돈 이외에도 이라크는 IS 포로 수용 조건으로 구호단체 직원의 이라크 내 시설 출입금지 및 사형에 대한 문제제기 금지 등 조건도 제시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미국이 IS 포로를 이라크로 보내려는 것은 쿠르드족 동맹의 안전을 보장하고 현지 주둔 미군 철수 이후 치안 부담을 덜기 위해서라는 게 전·현직 미국 관리들의 설명이다.

수천 명의 외국인이 포함된 IS 포로들이 수용소에서 폭동을 일으킬 경우 현지 주둔 미군 철군이 어려워질 수도 있다는 계산이다.

미 국무부는 이에 대해 아직 묵묵부답이다.

그러나 이 지역 정보 관리들에 따르면 비(非) 시리아 국적의 IS 포로 이송 문제는 이미 구체적인 논의가 진행돼왔다.

특히 시리아와 이라크 관리들은 이라크 국적의 IS 포로를 국경을 통해 송환하는 문제 등에 대한 논의를 지난해 연말부터 시작했다.

그러나 관련 논의는 수용 가능 수준을 넘는 포로 수 때문에 답보상태다.

현재 시리아 내 2곳의 IS 포로수용소 중 한 곳에만 무려 3만5천명의 이라크인이 있고, 이 가운데 최소 2천명은 실제 전쟁을 경험한 전투 요원이다.

시리아 북동부의 수용소에 있는 최소 2만명의 외국인 IS 가담자 처리 문제도 서방으로서는 골칫거리다.

여기에 IS 가담자 등을 부모로 둔 3천500여명의 아이를 보호해야 하는 의무도 적잖은 부담이다.

AKR20190411135100009_03_i_P2[1].jpg

자발적으로 IS에 가담했던 어른들을 다시 받아주겠다는 국가는 소수에 불과하다. 또 IS 장악지역에서 태어난 아이들을 국민으로 받아주겠다는 국가도 극히 일부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IS 격퇴 담당 특사 출신인 브렛 맥거크는 "조건만 맞으면 이라크가 (포로 수용에) 좋은 선택지가 될 것이다. 그러나 협상이 쉽지 않을 것 같다"고 전망했다.

그는 이어 "현실과 목표 사이에는 엄청난 차이가 있다. 이 때문에 리스크는 갈수록 커진다"며 미국의 재원이 매우 한정적인 만큼, 동맹들이 현재 상황에 도움을 줄 수 있는 모든 수단을 동원하도록 독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라크 지도부와 가까운 한 소식통은 엄청난 수의 IS 포로 때문에 시리아에 생겨난 수용소 2곳의 혼란 상태를 해결하기 위해 미국이 이라크에 강력한 로비를 펴고 있다고 귀띔했다.

출처: https://www.yna.co.kr/view/AKR20190411135100009?input=1195m

무슬림사랑 님의 IS 최신글 [더보기]


4HIM
4HIM 소개 지역별 이슬람 뉴스 이만석 칼럼 전문가 칼럼  
  Tel : 010-8220-5290   E-mail : foxkr@ms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