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HIM
로그인 회원가입
4HIM
4HIM


screenshot-www.4him.or.kr-2017-02-16-17-52-26.png

[섹스 지하드/성노예] 야지디족 "'IS 성노예' 피해 여성 자녀 못 받아들인다"

무슬림사랑 2019-04-29 (월) 19:07 4개월전 127  
20190430514107.jpg


일부 여성, 고향 돌아갈 때 아이 버리는 등 비극 계속돼

이라크 북부 소수 종족 야지디족이 수니파 극단주의 테러조직 이슬람국가(IS)에 납치돼 '성노예'로 고초를 겪은 여성들의 자녀를 받아들이지 않기로 했다고 AP, AFP 통신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야지디족의 최고종교위원회는 이날 야지디족 여성이 IS 남성에게 성폭행을 당해 낳은 아이를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이는 며칠 전 IS 탄압에서 살아남은 모든 사람을 받아들이겠다고 한 것과 배치되는 결정이라고 외신은 전했다.

앞서 하젬 타신 사이드 최고종교위원회 위원장은 IS 범죄의 생존자 모두를 받아들이고 그들이 겪은 것이 그들의 의지에 반한 것이었다는 점을 고려하라는 내용의 지령을 발표했다.

이는 당시 IS 남성의 성폭력으로 야지디족 여성이 낳은 아이도 수용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되면서 역사적인 결정으로 평가됐다.

이라크 내 소수 종파인 야지디족은 혈통의 순수성을 매우 강조하는 종족으로, 부모 모두가 야지디족일 경우에만 자녀를 야지디족으로 인정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종교위원회는 27일 오후 늦게 성명을 내고 언론이 종교위원회의 진의를 왜곡했다면서 해당 발표는 부모가 모두 야지디족인 아이에게만 해당하고 IS 성폭력의 결과로 태어난 아이는 포함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AKR20190429053300009_02_i_P2[1].jpg
2018년 노벨평화상 받은 야지디족 여성운동가 나디아 무라드

주로 이라크 북서부 신자르 지역에 거주하는 야지디족은 기독교와 이슬람, 그리고 고대 페르시아 종교인 조로아스터교가 혼합된 전통을 지녀 많은 이슬람 종파가 이들을 이교도로 간주했다.

이 때문에 이슬람 수니파 극단주의 단체인 IS가 신자르를 장악했던 2014년에는 야지디족 남성 5천 명이 살해되고 수많은 여성이 납치돼 성노예가 되는 수난을 겪었다.

이후 IS의 세력은 현격히 줄었지만 IS에 납치됐던 야지디족 여성들은 엄격한 전통 탓에 가족과 떨어져 살거나 어린아이들을 버려야 하는 매우 어려운 상황에 직면하게 됐다.

최근 몇 달 사이 고향 신자르에 돌아온 야지디족 여성 수십 명이 아이를 버리는 쪽을 택했다고 AFP통신은 전했다.

이달 초 바흐람 살레 이라크 대통령은 IS 범죄로부터 생존한 야지디족 여성에게 배상금을 주고 시민권 문제 처리를 위한 법원을 설립하자는 내용의 법안을 의회에 제출했다.

출처 : https://www.yna.co.kr/view/AKR20190429053300009?input=1195m

야디디족  #성노예

무슬림사랑 님의 IS 최신글 [더보기]


4HIM
4HIM 소개 지역별 이슬람 뉴스 이만석 칼럼 전문가 칼럼  
  Tel : 010-8220-5290   E-mail : foxkr@ms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