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HIM
로그인 회원가입
4HIM
4HIM


screenshot-www.4him.or.kr-2019.07.01-22-27-23.png

[아부사야프/BIFF(필리핀)] 이슬람 수용한 필리핀서 IS추종 단체 폭탄테러

무슬림사랑 2019-06-29 (토) 17:39 4개월전 1834
'아부사야프' 소행 추정…종교적 자치권 인정했더니 7명 사망·12명 부상


3b5effe46adfe75cf25a8f237cc49b65_20180419212125_ddytfikn.jpg

올해 초 이슬람 자치정부가 들어선 필리핀 남부에서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 추종 단체의 자살폭탄 테러가 발생해 최소 7명이 목숨을 잃고, 12명이 부상했다.

29일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전날 정오께 술루주에 있는 군부대에 괴한 두 명이 침입, 몸에 지니고 있던 사제폭탄을 터트려 군인 세 명, 민간인 두 명과 함께 숨졌고, 12명이 부상했다고 필리핀 군 당국이 밝혔다.

괴한 가운데 한 명이 부대 정문에서 폭탄을 터트려 정문을 지키던 군인 세 명과 함께 숨진 뒤 다른 괴한 한 명이 부대 안으로 침입해 폭탄을 터트렸다.

자폭 직전 괴한은 아랍어로 "알라후 아크바르(신은 위대하다)"라고 외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이 부대에는 한 시간가량 박격포 공격과 저격수에 의한 총격이 가해져 피해자가 늘었다. 당시 부대에는 장병 300명가량이 주둔해 있었다고 군 당국은 설명했다.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는 테러 직후 자체 선전 매체인 아마크(AMAQ) 통신을 통해 배후를 자처하면서 군인 100명이 죽거나 다쳤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폭발물을 부착하기 만든 것으로 보이는 조끼를 입은 청년 두 명이 IS 깃발 옆에 서 있는 모습을 공개했다.

필리핀 군 당국은 이번 테러가 IS에 충성을 맹세한 현지 과격단체 '아부사야프'의 소행으로 보고 있다. 조직원 300∼400명을 거느리는 이 단체는 술루주 등 민다나오 지역을 근거지로 활동하며 폭탄테러, 납치, 인질 참수 등으로 악명을 떨쳤다. 올해 1월 술루주 홀로 섬에서 23명이 목숨을 잃고 100명이 부상한 성당 테러도 이 단체의 소행으로 알려졌다.


출처 : http://www.enews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1316972

무슬림사랑 님의 IS연계조직 최신글 [더보기]





4HIM
4HIM 소개 지역별 이슬람 뉴스 이만석 칼럼 전문가 칼럼  
  Tel : 010-8220-5290   E-mail : foxkr@ms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