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HIM
로그인 회원가입
4HIM
4HIM



screenshot-www.4him.or.kr-2017-02-16-18-18-17.png

[탈레반(아프카니스탄)] 아프간 "탈레반과 조건부 휴전"…탈레반, 100여명 납치로 대응

무슬림사랑 2018-08-20 (월) 21:36 29일전 51

AKR20180820035052009_01_i.jpg



이슬람 최대명절 앞둔 휴전 선언에 탈레반, 아프간 북부서 버스 습격
아프간 군 교전 끝에 인질 대부분 풀려나…아프간 휴전선언 유지될지 주목

(서울·뉴델리=연합뉴스) 김문성 김정은 기자 김영현 특파원 = 아프가니스탄 정부가 반군 탈레반을 상대로 3개월간의 조건부 휴전을 선언했다.

그러나 탈레반은 바로 다음 날 아프간에서 100명이 넘는 인질을 납치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휴전 선언이 유지될지 여부가 주목된다.

아슈라프 가니 아프가니스탄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탈레반이 호응하는 조건으로 내일부터 이슬람 예언자(모하마드)의 탄생일(11월 21일)까지 휴전할 것"이라고 발표했다고 AFP 통신이 전했다.

가니 대통령은 20일 시작되는 이슬람 최대명절 '이드 알 아드하'(희생제)를 앞두고 "우리는 탈레반 지도부가 지속적이고 진정한 평화를 위한 아프간 국민의 염원을 기꺼이 받아들일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성명을 통해 가니 대통령의 휴전 선언을 환영하며 아프간과 탈레반의 평화회담을 지원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탈레반이 휴전에 동참할 것을 요구한다"며 "아프간 국민이 올해는 평화롭게, 공포 없이 '이드 알 아드하' 명절을 보내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가니 대통령의 이번 조건부 휴전 선언은 탈레반이 공세를 강화하는 가운데 나왔다.

최근 아프간 동부 요충지인 가즈니에서 5일간 벌어진 정부군과 탈레반의 교전으로 최소 150명의 정부군이 숨지고 민간인 95명이 목숨을 잃었다.

그러나 가니 대통령의 선언이 나온 지 하루 만인 20일 오전 탈레반은 아프간 북부 쿤두즈 주(州) 도로에서 버스 3대를 습격, 어린이와 여성을 포함해 100명이 넘는 승객을 인질로 잡아갔다고 AP통신이 아프간 관리들을 인용해 전했다.

쿤두즈 주의회 의장은 탈레반은 보통 명절에 집으로 돌아가는 아프간 정부 직원과 보안 병력 대원을 찾고 있었다고 말했다.

쿤두즈는 최근 탈레반이 장악한 지역이다.

아프간군이 인질 구출 작전을 개시하면서 상당수는 풀려난 것으로 보도됐다.

AP통신은 인질 149명이 구출됐으나, 양측 교전이 계속되고 있어 20일 낮 현재 21명은 여전히 탈레반에 인질로 붙잡혀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탈레반은 아프간 정부가 제안한 휴전 제의에 응하지 않은 채 전투를 계속할 것이라는 입장이라고 로이터통신이 탈레반 관계자의 말을 빌려 보도했다.

17년째 내전이 벌어지는 아프간에서 올해 상반기에만 정부군과 탈레반의 충돌, 자살폭탄 테러 등으로 1천600명 넘는 민간인이 사망한 것으로 유엔은 파악했다.

출처 :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8/08/20/0200000000AKR20180820035052009.HTML?input=1195m

무슬림사랑 님의 탈레반/하마스/기타 최신글 [더보기]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우측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4HIM
4HIM 소개 지역별 이슬람 뉴스 이만석 칼럼 전문가 칼럼  
  Tel : 010-8220-5290   E-mail : foxkr@msn.com